요미의 여행기.

kazayamana.egloos.com

포토로그



20210717 장미카페와 저수지. 여행.

간만에 경남 함안군에 왔었습니다. 함안역에 도착해서 내리고 역에서 걸어갔습니다. 먼저 무진정을 지나 첫번째 목적지로 갑니다.


그 곳은 바로 장미카페 장미를 찾는 사람들 입니다. 위치도 나름 좋은 곳입니다. 논길 근처에 있고 장미밭도 있어서인지 감성 넘치는 곳입니다. 카페 분위기도 좋았습니다. 어르신들이 많이 오시긴 했지만..


주문한 키위주스가 나왔고, 빵과 쿠키가 서비스로 나왔습니다. 나름 맛있었습니다. 다음에도 또 오고 싶습니다.



이쁜 장미꽃. 제 마음을 녹였습니다.


장미밭 입니다. 아쉽게도 철 지나서 생각보다는 꽃들이 적었지만 그래도 감성 타기에는 좋았습니다.


두번째 목적지는 미산저수지 입니다. 오랫동안 걸어가야 했지만 그래도 경치가 아름다웠습니다. 걸어오는동안 마을 두 곳과 유치원, 파수농공단지, 논길과 감나무밭길, 곶감 창고들과 곶감 판매장들을 지나는 과정에서 발과 다리가 아파왔지만 저수지로 가 보고 싶은 마음에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역시 아름다운 저수지 풍경. 제 마음을 씻겨주었습니다.


가는 길에 하는 사진도 찰칵! 더 가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시간이 모자라서 더 가지는 못했습니다.



저수지에서 내려와서 읍내로 향했습니다. 목이 너무 말라서 조금이라도 빨리 물을 마시고 싶었으니까요. 그래서 파수농공단지에서 읍내로 향하는 지름길로 들어서서 읍내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읍내에 도착해서 농협 하나로마트에 들러 제로 사이다와 물 한 병씩 샀습니다. 물 한 병에 250원 했습니다. 너무 싸서 사 마시기가 미안할 정도였습니다. 역시 더운 날 발과 다리가 아플 정도로 걷고 목이 마를 정도로 한동안 물을 못 마신 상태에서 물을 마시니 물이 더 맛있었습니다. 오후 5시 반쯤까지 물을 못 마시다 마시니 천국이 따로 없었습니다.




중간에 국밥촌도 봤었지만 시간이 없어 역으로 돌아왔습니다. 역까지 걸어서 갔지만, 발과 다리가 꽤나 아팠습니다. 역 2층까지 올라오니 바람이 시원했습니다. 그리고 저 곳에 읍내가 바로 보였습니다. 참고로 그날 2만6천보를 넘게 걸었습니다. 그래도 무사히 집에 돌아올 수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철권에 한 걸음 다가가다. 격투게임.

최근에 철권 7 FR을 하고 있었습니다. 철권 7 FR 스팀판을 돌리면서 스틱으로 연습하다 어머니께서 스틱 소리 때문에 스틱 대신 키보드로 우연히 크레이그 머독 크라우칭 캔슬 모비딕 다이브 콤보(대충 크캔양잡)를 연습하다 보니 키보드가 편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키보드로도 편해서 다른 캐릭들도 할만하다고 느껴서 꺼내기도 귀찮고 소리 때문에 마찰도 잦았던 타이밍에 키보드로도 즐기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PC방에 갈 때도 철권을 더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PC방에 가면 주로 와우나 디아블로를 즐겼고 가끔 로아를 했었는데 이 이후로는 스팀으로 철권 7 FR과 비슷한 시기에 산 몬스터 헌터 월드 아이스본, 지인의 추천으로 시작한 이터널 리턴을 PC방에서 주로 즐깁니다. 굳이 아케이드 스틱 안들고가고도 즐길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2021년 6월 17일, 철권 7 FR에서 처음으로 미겔 카바예로 로호로 액자단을 달성했습니다.


2021년 7월 5일에 펭 웨이로 액자단을 달성했습니다.


2021년 7월 9일에 기가스로 액자단을 달성했습니다.


2021년 7월 14일, 잭-7으로 액자단을 달성했습니다.


2021년 7월 15일, 세르게이 드라그노프로 액자단을 달성했습니다.


2021년 7월 15일, 스토리 모드를 깨며 도전과제를 모두 달성했습니다. 스토리 모드를 하며 깨는 데 많은 애를 먹었지만(특히 히든보스 진 고우키...) 그래도 마지막에 잘 깨줬습니다. 참고로 진 고우키 체력 다 깎일 때 미시마 카즈야로 레이지 아츠를 적중시켜야 합니다. 적중시키지 못하면 그대로 순옥살 맞고 패배합니다.



2번째로 도전과제 100% 만들었습니다. 1번째는 작년 여름에 달성했었던 헬테이커.


주말을 맞아 먹은 맛있는 음식. 음식.

오늘은 즐거운 일요일을 맞이했습니다. 새벽5시 30분에 악몽을겪고나서 깼다가 다시 잤고, 다시 기상하니 10시 40분쯤 됐습니다. 일어나서 세수를 하고 게임을 했습니다. 길티기어 스트라이브 연습을 좀 하다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V 래더 매치를 좀 돌렸습니다. 그 후 가족들따라 집에서 좀 걸어가면 나오는 샤브향에 왔습니다.


간만에 샤브향 가는 것 같습니다. 1~2년은 된 듯 싶습니다. 오니 뷔페 코너가 있었는데 채소나 기타 여러 부식들 담는 곳이 있었습니다. 저는 파스타, 새우칩, 감자튀김, 치킨볼, 단호박샐러드, 떡볶이를 담았습니다. 그 후 월남쌈도 싸먹고 맛있게 먹었습니다.


거의 다 먹어갈때쯤 쌀국수도 먹었습니다. 나름 맛있었습니다. 쌀국수 먹고나서 단호박죽도 먹었는데 나름 맛있더군요. 다음에 또 와보고 싶습니다.



이제 공차 가서 딸기쿠키밀크티를 주문해서 먹었습니다. 후식으로 먹었는데 나름 딸기와 쿠키 맛이 어우러진 밀크티였습니다.

아르바이트 후기. 기타 잡다한 것들.

오늘 건설현장에 잠시 나와 아르바이트를 갔습니다.
오늘은 돌을 틈 사이에 넣고 삽으로 오르막길 정리를 했습니다.
오르막길에 쌓여있는 흙을 정리했는데 삽질하는 작업을 했는데 허리가 좀 아팠습니다.
그럼에도 삽질을 멈추지 않고 했습니다. 삽질 다른 건 다 괜찮았는데 허리가 아팠던 것이 옥의 티 였습니다.
삽질 경험이 적기도 하고 익숙하지 않은 것도 있었죠. 그래도 앞으로 더 해보고자 합니다.

그리고 열심히 기존에 하던 한국사, 일본어 공부를 더 열심히 해야 겠다고 느낍니다.

격투게임에서 당연하고도 당연한 것. 격투게임.

격투게임에서 당연하고도 당연하지만 중요하고도 중요한 것은 바로,
캐릭터 폭의 넓이 입니다. 캐릭터 폭이 넓으면 상대 캐릭터에 대처하기도 쉬워지고 자신이 내밀 카드도 많아집니다. 그래서 캐릭터 폭은 넓을수록 좋습니다. 다다익선이죠. 그래서 가능한 한 많은 캐릭터들을 파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한 캐릭터에 적응되면 그때 또 다른 캐릭터들도 파고들기 시작합니다. 다른 캐릭터들도 손댈 수 있다는 것은 그 게임에 적응해나가기 시작했다는 뜻도 되겠네요.

1 2